낡삭은

16

자전거를 타다가 온도계를 본다. 아스팔트와 차들의 열기가 보태져 38도를 가리키고 있다. 가풀막진 길에서 숨이 가빴고, 선생의 말씀처럼 내 몸땡이가 형벌만 같다.


카테고리 Monologue
현재 7 /// 전체 12Monologue 목록
84
댓글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