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제추방반대 -마이그런츠 아리랑

12

어제, 네 번째 마이그런츠 아리랑 사진이에요. 작년에는 그래도 몇 발짝이라도 움직이며 찍었는데, 올해는 핫케이크만 굽다가 퍼뜩, 사진이나 찍자는 생각에 꿈쩍도 안 하고 찍은 사진들입니다. 엄마들이 아무리 가자고 달래도 아이들은 핫케이크 먹겠다고 꿈쩍 않고 기다리더군요. ‘저요~! 저도 먹을 거예요!’라고 손까지 들어주며 기다려 준 아이들을 위해 기쁜 맴으로 열심히 구웠어요. ㅎ 덕분에 개인적으로 맘에 드는 사진이 몇 장 있어요.

전날 희망무역페스티벌에서 사상 최대의 수익을 올렸기 때문에 마이그런츠 아리랑에서는 판매는 뒷전으로 하고, ‘강제추방반대’ 캠페인만 쭈욱 갈 수 있었네요.

마지막 사진은 4년 만에 본 마닉이에요. 반가워라~
다시 한 번 “강제추방 반대!!!”, “스탑 크랙다운!!!”
“이주노조 토르너 위원장, 소부르 부위원장을 즉각 석방하라!!!”
“이주노조 지도부를 표적단속 강제연행한 이명박 정부 강력히 규탄한다!!!”
“이주노동자에 대한 탄압을 중단하고, 이주노조 인정하라!!!”
“야만적인 인간사냥 정부 집중 합동단속 즉각 중단하라!!!”
“출입국 단속반 해체하고 모든 이주노동자를 합법화하라!!!”

어찌 지내느냐고 묻는 분들께.
미친 듯이 바쁘게 잘 지냅니다. 당분간도 계속 바쁠 것 같습니다. 두 달 조금 넘게 담배를 피우지 않아서 엄청 건강해졌습니다. 날마다 자전거는 꾸준히 30km 정도를 탑니다. 아롬은 두 눈을 뗑그렇게 뜨고 쳐다보고 있고, 메이는 돼냥이가 돼서 먹고 자기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IMG_4107_1.jpg

IMG_4109_1.jpg

IMG_4114_1.jpg

IMG_4121_1.jpg

IMG_4124_1.jpg

IMG_4130_1.jpg

IMG_4139_1.jpg

IMG_4150_1.jpg

IMG_4151_1.jpg

IMG_4161_1.jpg

IMG_4203_1.jpg

IMG_4204_1.jpg

IMG_4215_1.jpg

IMG_4220_1.jpg

IMG_4222_1.jpg

IMG_4225_1.jpg

IMG_4232_1.jpg

IMG_4234_1.jpg

IMG_4235_1.jpg

IMG_4240_1.jpg

IMG_4241_1.jpg

IMG_4247_1.jpg

IMG_4249_1.jpg

IMG_4250_1.jpg

IMG_4252_1.jpg

IMG_4255_1.jpg


카테고리 Monologue
현재 3 /// 전체 12Monologue 목록

마이그런트 아리랑

14

세 번째 마이그런트 아리랑이 있었어요. 첫해에는 시청 앞에서 말없이 부스 차렸다가 쫓겨났었고, 작년에는 맑은 하늘만 바라보다 말았고, 올해엔 해껏까지 진이 빠지도록 부스를 지켰어요. 그나마 여러 명이 함께해서 수월했죠. 그래도! 더운 건 정말 못 참겠어요. 추운 건 괜찮으냐고 묻던데 역시 질색입니다. 네 결론은 못 된 거라더군요. 여하튼 더워서 앉아 있는 것도 시뜻하고, 조오기 그늘진 자활 부스에 행짜부리고 싶은 맴을 꾹꾹 눌러가며 붙박이로 있다가, 그러다 고작 몇 발짝 내에서 찍은 게 다입니다. 공개되지 않은 사진은 개별적으로 장마가 시작되면 보내 드릴게요. 그리고 작은대안무역에 새롭게 도착한 옷이 무덕져요. 나중에 사진 따로 올릴게요.
늦었지만 모두 수고 많았어요~ 함께 밥 먹어요. (밥값은 챙겨뒀어요 ^^;)















카테고리 Monologue
현재 4 /// 전체 12Monologue 목록

MWTV 2주년 이모저모

14

모처럼 mwtv2주년 파티에서 작은대안무역을 함께 했어요. 내내 정신없이 핫케이크를 만들고 작은대안무역 부스는 몰라라 사진을 찍고는 했네요. 여전히 Stop! Crackdown / 강제추방반대 핫케이크는 인기 절정이었습니다. 채식하는 분들을 위해 달걀과 우유를 넣지 않은 핫케이크도 만들었는데, 아 정작 먹어줬으면 하는 사람이 일찍 가버렸어요. 약골 말대로 다음엔 우유 대신 두유를 넣어서 아무나 마음껏 먹을 수 있게 만들어 봐야겠어요.
아프리카 음악은 최고였어요, 북소리가 심장을 텅텅 치고, 춤은 그 소리를 신나는 모양새로 공명하는데, 시선을 어디에 두어야 할지를 모르겠더군요. 멋대로 몸이 움직여져서 혼났네요. 으아하 다시 보고 싶어요.
황새울 지킴이 평화행진으로 못 보신 분들을 위해서 사진 몇 장 첨부해요. (가로 사진은 클릭하면 좀 더 크게 볼 수 있어요.)
매닉
강제추방반대
stopcrackdown
강제추방반대
북치는사람들
춤추는 사람들
춤추는 사람들
춤추는 사람
춤추는 사람
아이와 아빠
이 건 한 주를 또 시작해야 하는 당신을 위한 서비스!


카테고리 Monologue
현재 5 /// 전체 12Monologue 목록

이주노동자의 방송 2주년 파티

14

이주노동자의 방송(MWTV)이 첫 방송을 한 지 벌써 2년이 됐네요. 마붑이 재밌는 2주년을 파티를 준비한다고 무쟈게 힘주며 말했으니 신나는 난장이 벌어지겠죠.
4월 14일 토요일 6시부터 연세대 푸른샘에서 열립니다. 이에 맞춰서 작은대안무역도 드디어 시작합니다. 주로 지난 작품들이지만, 대신 엄청나게 싸게 판매한다는 소문이 자자합니다.
그리고 추억의 강제추방반대 핫케이크를 마음껏 먹을 수 있습니다. 많은 분을 뵐 수 있으면 좋겠어요.~~
아래 그림을 꾸욱 누르면 자세한 약도를 볼 수 있습니다.
MWTV2주년
MWTV2주년

강제추방반대


카테고리 Monologue
현재 5 /// 전체 12Monologue 목록

작은대안무역 – 공중캠프

14

오늘 홍대 공중캠프에서 작은대안무역이 열려요. 방글라데시에서 새로 보내온 옷들과 이쁜 액세서리 등등을 만 날 수 있답니다. 갑자기 한 사진 작업이라 실제로 보는 것이 훨씬 예뻐요. 옷 마다 디자이너와 만든 이가 표시 돼있고, 하나하나 직접 염색하고 손바느질한 작품들이에요. 작은대안무역의 옷들도 구경하시고 이주노동자들이 직접 만들어 가고 있는 이주노동자의 방송 1주년도 축하해주세요.

Continue reading “작은대안무역 – 공중캠프”


카테고리 Monologue
현재 6 /// 전체 12Monologue 목록

이주노동자의 방송 1주년 파티

15

이주노동자의 방송(MWTV) 1주년 기념파티가 있습니다.

약도를 보면 대강 어디쯤이라 짐작하시겠지만 홍대전철역보다는 신촌전철역에서 걸어오시는 게 조금 더 빠릅니다.  7011, 271 버스를 이용하신다면 산울림 소극장 앞에서 내리면 됩니다. 뭐시냐 고기 집들 쭉 늘어진 기찻길 있죠? 바로 그 라인입니다. 드.디.어. 작은대안무역도 오랜 겨울 방학을 끝내고 기지개를 켭니다. 바깥 활동이 없는 동안 서로 많은 고민을 나눴는데 그 고민들이 활동 속에서 확장되고 변화할 수 있었으면 합니다. 노동절(서울 시청 앞)과 전야제(없나요?)에서도 봐요~!


카테고리 Monologue
현재 6 /// 전체 12Monologue 목록

강제추방반대 쿠키를 드세요.

13

믹스라이스의 지은씨가 만든 프라이팬이에요. 이걸로 만든 쿠키를 먹으면 뭉클할 것 같죠. 22일 11시부터 쭉~ 서강대 도서관 옆에서 작은 대안무역이 열리는데, 이 때 맛보실 수 있어요. 23일 2시부터 국가인권위 앞에서 이주노조 집회가 있는데, 이 때도 이 프라이팬으로 만든 쿠키를 먹을 수 있고, 먹다 남은 것은 국가인권위로 보낼 생각이랍니다. 지은씨의 이런 생각이 아주아주 즐거워요. 외에도 작은 대안무역은 9, 10월 동안 여기저기서 계속 된답니다. 그때 마다 이런저런 구경도 할 겸, 쿠키도 먹으면서 즐거운 난장에 함께 하세요.
image
image
작은 대안무역에서는 방글라데시의 자히드 공동체에서 보낸 옷가지/액세서리와 함께 지난 8월부터는 샤말 타파가 보내준 네팔의 옷과 액세서리, 네팔의 라디카 동지가 만들고 있는 비즈공예품 등을 함께 판매 하고 있어요. 얼마나 예쁜지 사람들도 작품들을 따라 빛나는 것 같아요. 부스에서 아는 척 하세요, 이것저것 덤으로 마구마구 드릴게요. 마음이래도.

작은 대안무역 일정 – 쿠키고 드시면서 이쁜 작품들도 감상하시고 비장의 실크스크린도 준비하고 있어요. 실크스크린은 기빙엑스포 기간 동안만 할 예정인데, 티셔츠나 옷가지를 가지고 오시면 거기에 글씨를 새겨드려요. ‘No war’, ‘Stop crackdown’ 또는 당신들이 원하는 아무 글귀나, 당신들의 옷에 당신들의 마음을 새겨보세요.

9월 22일 11시 – 5시 서강대 도서관 옆
24일 서울역 반전국제행동 ?
30일 7시 이프 – 여성전용파티(피도눈물도없는밤) – 선유도 공원 (이 때는 판매는 안 된다고 해서 작은 대안무역의 작품들을 전시하려고 합니다. 여성분들이라면 누구나 참여해서 맛난 것을 딥따 많이 공짜로 먹을 수 있다고 하더군요. 이런저런 작품들 구경도 하고 배부르게 먹기도 할 수 있다니 당신들이 부러워요)
9월 30일 ~ 10월 2일 11시 – 7시 대학로(부스는 흥사단 앞 정도) 기빙 엑스포(이주노동자 방송국, 버마행동과 함께해요.)
10월 3일 나눔 꽃 아시아 문화축제 – 파주 (‘아시아의 친구들‘과 함께해요.)
8일 제7회 월경 페스티벌 – 홍대 (‘피자매 연대‘와 함께해요.)
작은 대안무역은 판매뿐만 아니라 함께할 활동가 분들을 기다려요. 언제든지 오셔서 같이 신나고 유쾌하게 진탕 놀아 봐요!


카테고리 Monologue
현재 6 /// 전체 12Monologue 목록

작은대안무역 – 홍대 아우라

13

작은 대안무역 – 홍대 아우라
안녕하세요, 오늘! 토요일 홍대 아우라에서 작은 대안무역이 열립니다. 어제 자히드 가족과 마을공동체에서 옷을 보냈는데, 이번엔 큰 사이즈의 옷도 많답니다. 그리고 지금까지 온 옷들 중 최고라는 소문이 파다해요. 오늘 아우라에서 새로운 예쁜 옷들과 액세서리- 카드, 팔찌, 목걸이, 귀걸이, 배지 등등을 만날 수 있습니다. 사진엔 없지만 나시와 반팔도 있어요 ~
image
image
image
image
image
image
image
*옷감에 자수 그림을 그리는 노동자
image
*자수를 놓는 방글라데시 노동자
image
*악기를 만들고 있는 노동자들
image
*자히드
그리고 지난 반전집회 때부터 네팔 라디카 동지의 비즈공예품을 함께 판매하고 있어요. 라디카 동지는 작년 농성 중에 30일간의 단식으로 지금까지도 몸을 잘 가누지 못하고 있습니다. 공장에서 일을 지속적으로 못하고 틈틈이 아르바이트를 한다거나, 집에서 비즈공예품을 만들어 그 수익금으로 병원비와 생계유지를 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라디카, 그리고 이주노동자들의 생존을 위한 투쟁에 관심을 가지고 연대해 주세요.
image
*7월 3일 여성행진 때 라디카 동지
홍대 아우라 – 산울림 소극장 맞은편
Party Benefit & Jam (four!)
cover charge / 입장료 10,000 won
2005.7.9 / Saturday July 9, 2005 8 PM – 11:30 PM
{performing live}
PAUNA (modern rock)
Elephant 808 (electronica driven folk)
ANOKHA (high energy rock beat fusion)
Stop Crackdown (rock)_이주노동자밴드
일요일 평택평화행진 때 비가 오면 작은 대안무역은 열리지 않습니다.


카테고리 Monologue
현재 8 /// 전체 12Monologue 목록

작은 대안무역

11

작은대안무역
작은 대안무역은 강제추방 이주노동자와 지속적으로 연대를 모색하던 중 시작하게 됐다. 그간의 사정이 여러 것이 겹치나 활동을 지속하면서 충분히 의미 있는 일이라는 믿음이 생긴다. 내가 읊조리던 동력은 생활에서 발견해 내면 그뿐이다.
기존에 이주노동자 합법화를 위한 모임은 후원사업의 하나로 배지를 팔거나 모금이 주 활동이었다. 주로 집회에서 한정된 공간을 통해 이뤄지는 것이지만 그래도 알차게 진행됐다. 그런데 이 모금을 지속한다는 것은 여러 이유로 여간 버거운 일이 아닐 수 없다. 대안무역 얘기는 이전부터 나왔지만 그 사업의 진행 중에 생기는 책임을 떠맡을 주체가 명확하지 않았고, 모임의 역량 밖이라고 생각하고는 번번이 미뤄지곤 했다. 그러던 것이 죽이되 든 밥이되 든 해보자는 심정으로 노동절부터 시작하게 됐다.
4 30. 여의도 노동절 전야제
5 01. 광화문 노동절 집회
5 08. 종로 부처님오신날 행사
5 14. 대학로 평화를 위한 난장
5 17. 서강대 문과 학생회 이주노동자 사업과 연대
6 02. 숭실대 열사추모제 이주노동자 사업과 연대
무모했는지 모르지만 시작 이후 역량만큼 꾸준히 만들어 가는 셈이다.
온라인에서도 맞물려 작업을 진행했는데 얼마 전에 ‘작은 대안무역’ 사이트가 완성됐다. 도착한 작품들을 올리는 일이 남긴 했는데, 무거운 짐을 한껏 덜고 갈 수 있으니 진척이 빨라 질 것이다.
아래는 작은 대안 무역을 소개하는 날림 글이다.
2003년 겨울부터 2004년 끝 무렵까지 389일간 서울 명동성당 들머리에서는 이주노동자들의 농성투쟁이 있었습니다. 1년이 넘는 투쟁을 해왔던 이주노동자들이 농성을 접었을 때 그들이 손에 쥐고 있었던 것은 아무것도 없었습니다. 지쳐버린 몸을 뉘일 방 한 칸도 없었고, 당장 생활을 이어나갈 돈도 없었고, 그리고 무엇보다 한국 정부로부터 어떤 호의적인 조치도 없었습니다. 그들은 아무것도 얻지 못하고 빈털터리인 채 한국 사회 속으로 다시 숨어들어야 했습니다. 외려 한국정부는 고용허가제 시행 성과를 내기 위해 강력단속기간을 정하고 무자비한 단속을 자행하고 있습니다. 단속과정 중 어디에도 인권이 설 자리는 없습니다. 일하는 공장에 들이치는 것은 기본이고 보행하는 이주노동자들의 여권을 검사하는 게 아니라 우선 잡아간 후 안에서 검사하는 가하면 심지어는 가정집에 창문을 깨고 들어가 단속을 벌이는 일도 있었습니다. 이런 단속 속에서 수많은 이주노동자가 고국으로 쫓겨 가게 됐습니다. 이주노동자들이 고향으로 돌아간다는 것, 그것은 또 다른 지옥을 의미합니다. 그들의 귀향은 우리의 생각처럼 포근하고 따뜻한 것이 결코 아닙니다. 우리는 오만하게도 우리 눈에 보이지 않으면 그들의 삶도 없는 것처럼 생각했던 것입니다. 우리의 시야에서 사라졌지만 추방 이주노동자들의 삶이 끝난 것은 아닙니다. 그들은 한국에서 불의에 맞서 투쟁했던 대가를 고향에서 치르는 중입니다. 여기, 아니면 저기 어디에선가 삶이 계속되듯이 고통, 불안, 회한, 가난, 질병도 계속 됩니다. 비록 우리의 눈에 보이지 않지만 그들의 투쟁은 계속 되고 있습니다. 우리는 추방 이주노동자들과 끝까지 연대할 방법을 모색했고, 그 일환으로 “작은 대안무역”을 시작했습니다. 그들이 이 싸움에서 이길 수 있도록 조그만 힘이라도 보탤 생각입니다.
‘작은 대안무역’은 크게 세 가지 의의를 갖습니다.
먼저, 네팔과 방글라데시에 있는 여성노동자들의 단결과 연대를 촉진할 수 있습니다. 그들은 가내수공업의 형태로 옷을 만듭니다. 우리가 우리의 의의를 설명하고 주문을 넣게 되면 한 마을의 여성들이 집에 모여 일을 하면서 자연스럽게 공동체로서 여성들의 연대를 고취시킵니다.
둘째, 네팔과 방글라데시의 여성들이나 가족들과 한국에 와 있는 이주노동자들 사이에 연대를 촉진하게 됩니다. 서로 떨어져 있게 된 가족들 사이를 연결하고, 서로 다른 문화적 배경 속에서 살게 된 사람들의 대화를 속개하게 될 것입니다. 네팔과 방글라데시의 여성문제에 대해 한국의 이주노동자들이 연대하며 투쟁하고, 한국의 이주노동자 투쟁에 네팔과 방글라데시의 여성들이 연대하여 투쟁할 수 있는 징검다리 역할을 할 수 있습니다.
셋째 네팔과 방글라데시의 여성들과 추방 이주노동자들, 그리고 한국 내의 이주노동자들과 한국 사람들 간에 삶의 공통적인 문제들을 공유하면서 연대를 튼튼하게 짜나갈 수 있습니다.
우리는 이 ‘작은 대안무역’을 통해 네팔과 방글라데시 여성들의 삶을 알리고, 한국에서의 이주노동자들의 삶을 알리고, 또한 한국의 가난한 사람들의 삶을 알리는 소식을 함께 실어 나를 생각입니다. 이 ‘작은 대안무역’에는 계약서만 서로 주고받고 날아다니는 것이 아니라, 투쟁소식과 삶의 다양한 억압들에 대한 대안들을 나누게 될 것입니다. ‘작은 대안무역’에서 다루는 작품들의 최종소비자는 작품들과 함께 이 모든 소식들도 접하게 될 것입니다.


카테고리 Monologue
현재 8 /// 전체 12Monologue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