꼭 붙어 자는 아롬과 메이

25

아롬과 메이의 꼭 붙어 자는 모습들이에요. 주로 요렇구롱 자곤 해요.


오디 가지마 메이~




의도하지 않은 책이 꽂혀있네요. ㅎ 사랑~


찰칵 챀칵 소리에 ‘뭐니앙~’ 하는 아롬과 메이

아롬언니 넘 좋아~~







곁에 있어서 행복해~



선명했던 메이의 눈이
요렇게 짜부라졌네요. 언니 숨 막혀~ 하는 듯이.


카테고리 Monologue
현재 3 /// 전체 12Monologue 목록

메이와 인사하세요

15

메이는 2007년 5월 31일생이랍니다. 이제 4개월이 조금 못 됐죠. 집에는 16일에 왔으니 이제 열흘이 됐네요. 이틀 정도는 아롬과 하악질을 하고 조심스럽게 주위를 살피곤 했는데, 사흘째부터는 아롬과 함께 우다다 대마왕이 됐답니다. 이 새벽에도 둘은 서로 뛰노느라 정신이 없어요. 싸우는 건지 노는 것인지 헷갈릴 정도로. 캣트랏(cat trot)이라고 해야 하나, 등을 곧추세우고 꼬리의 털을 있는 힘껏 세운 다음 옆으로 걷는 것 있죠? 서로 그러면서 레슬링과 발길질을 끊임없이 한답니다. 그런데도 잠은 꼭 둘이 붙어서 자요.
아롬은 어느 시간만 되면 간식을 달라고 부비부비 하며 우는데, 메이는 전혀 그런 게 없어요. 그래도 캔 따는 소리만 나면 쏜살같이 내달린답니다. 잘 때 만져주면 좋다고 그르릉 거리며 갑자기 발라당 하고는 한답니다.
처음 올 때는 아롬보다 훨씬 가벼웠는데, 그새 몸무게는 비슷비슷해진 것 같아요.
참, 메이는 토토로의 메이에서 따왔어요. 원래 이름은 흰둥이였는데, 입양을 생각하고 그리 불렀던 게 아닌가 싶어요.
다음엔 둘이 꼭 붙어 있는 사진들을 올리려고요. 닳을까 봐 아까워서 못 보여주겠어요. 아롬과 메이를 보고 있자니 이 연휴가 느무나느무나 짧네요.










카테고리 Monologue
현재 3 /// 전체 12Monologue 목록